웰빙뉴스

> OBS W 뉴스 > 웰빙뉴스
제목 등록일
서래마을 2013-05-23
서래마을이 프랑스 마을로 자리한 건
1985년 한남동에 있던 프랑스 학교가 서래마을로 이전하면서부터입니다.
교육열이 높은 프랑스 학부모들도 덩달아 거처를 서래마을로 옮겼지요~
서울에 거주하는 프랑스인의 절반 가까운 숫자가 이사를 오면서
자연스레 프랑스 마을을 형성했습니다.
 
20여 년이 지난 지금은 서울의 이색적인 테마 거리로 자리 잡아 있습니다.
미식가로 소문난 프랑스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레스토랑과 와인바 덕인 데요~
 
파리의 노천을 연상시키는 레스토랑과 와인바, 카페 등은 그 외관뿐 아니라
셰프들의 손놀림에도 각별한 기운이 스밉니다.
그렇다고 프렌치 레스토랑이 주를 이루는 것은 아니랍니다.
외려 이탈리안 레스토랑이나 제3세계의 별미들도 매혹적이구요!
서울의 트렌드세터들이 서래마을에 자주 나타나는 것도 그런 까닭이기 때문이지요~
 
물론 언덕배기에 있는 몽마르트 언덕이나 크리스마스 파티가 열리는 청룡공원도
서울의 작은 프랑스를 채색합니다.
 
서래마을에서 꼭 둘러볼 곳!
1. 파리크라상
서래마을에는 눈에 드러나는 프랑스적인 외형보다
세계 각국의 레스토랑이나 와인바 등이 독특한 색깔을 만든다.
하지만 바게트만은 프랑스식을 고집한다.
베이커리 프렌차이즈 파리크라상은 서래마을의 매장과 다른 지역의 매장에 차이가 있다.
서래마을 파리크라상은 프랑스 파티셰가 빵을 만들고 밀도 프랑스 밀을 공수해 사용한다.
바게트의 생명은 밀이요, 프랑스인의 입맛에 가장 잘 맞는 밀은 역시 프랑스산이라는 이유다.
서울 시민들도 서래마을에 가면 즐겨 찾는 베이커리 카페다.
 
2. 라 트루바이
라 트루바이(La Trouvaille)는 ‘발견’을 뜻하는 프랑스어다.
라 트루바이는 프랑스식 가정식을 낸다.
특히 크로크무슈, 오믈렛과 토스트, 수제 햄버거스테이크 등으로 이뤄진 브런치 메뉴가 강세다.
입소문이 퍼지면서 주말에만 제공하던 브런치를 평일에도 내고 있다.
라 트루바이는 바깥으로 낸 테라스나 퐁네프다리와 물랭루즈 등
프랑스 유명 공간의 그림들과 클림트풍의 벽지 등이 서래마을 고유의 분위기를 자아낸다.
메뉴 선택이 고민이라면 실내의 칠판을 참고해도 좋을 듯!
 
3. 크리스마스 장터 & 가장 행렬
프랑스 학교 맞은편 골목에 있는 공원으로 서울 어느 동네에서나 만날 수 있는 자그마한 놀이터다.
하지만 매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는 서래마을의 커뮤니티로 변신한다.
크리스마스 장터가 열리는 서래마을 주민들이 각자 준비한 음식이나 와인을 가져온다.
타 지역의 서울시민들도 참여해 같이 즐길 수 있다.
장터에서 나온 수익금은 전액 이웃돕기 성금으로 사용한다.
청룡공원에는 서래마을에 사는 외국인들 사이의 정보 교환이 이뤄지는 안내판도 있다.
2월에는 프랑스 학교의 전통 행사인 가장 행렬 퍼레이드도 열린다.
지난해의 액운을 떨치고 새롭게 한 해를 여는 의식으로 서래로를 오가며 펼쳐진다.
 
 
 
목록